• 즐겨찾기 추가
  • 2019.07.17(수) 18:32
文대통령 美 순방…오늘 한미 정상회담

비핵화·북미대화 재개 방안 논의…'조기 수확·굿 이너프 딜' 설득 전망
폼페이오·볼턴·펜스 접견도…정부 대북정책 진정성 전달 의도 담겨
정상 내외 단독회담 함께 참석…멜라니아, 트럼프 영향력 고려한 듯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4월 11일(목) 00:00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 현지시각으로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한다.
도착 첫날 숙소인 영빈관에서 휴식을 취한 뒤 이튿날인 11일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워싱턴에서의 세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자, 역대 7번째 한미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하노이 노딜' 이후 멈춰섰던 북미 비핵화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전날 순방 브리핑에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6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 동력을 조속히 되살리기 위해 한미 양국 간 협의가 중요하다는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개최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만난다.
트럼프 행정부 내 대표적 강경파들과의 별도의 만남 자리를 마련한 것은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솔직한 인식을 접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진정성을 전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후 문 대통령은 두 정상 내외 간 친교를 겸한 한미 단독정상회담을 갖고, 이어서 한미 간 핵심 장관 및 참모들이 배석한 채 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을 갖는다.
통상 정상회담에는 두 나라 영부인은 참석하지 않는 관례와 달리 이번에는 두 정상 내외가 모두 참여키로 했다. 멜라니아 여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장 강한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이라는 점을 외교에 적극 활용하려는 전략적인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을 골자로 한 정부의 '굿 이너프 딜(충분히 좋은 거래)'과 비핵화 대화 진전을 위해 미국의 상응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조기 수확' 등 정부 전략을 설명하고 설득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수보회의에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대화 재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정숙 여사는 11일 오전 워싱턴 인근의 초등학교를 방문, 어린 학생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어서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 내외가 함께하는 단독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김 여사는 확대정상회담 시간에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별도의 일대일 오찬을 한다.
김 차장은 "한미 양국 대통령 부인 간 단독 오찬을 갖는 것은 흔치 않는 일"이라며 "두 영부인 사이의 각별한 우정을 더 깊게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현지시각으로 11일 오후 워싱턴을 출발, 우리 시각으로 12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