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8:57
‘세월호 추모’ 진도 국민해양안전관 6월 착공

희생자 추모 공간·안전체험시설 등 조성
사업비 270억 투입…2021년 3월 개관 예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4월 12일(금) 00:00
광주교육연수원 관계자들이 11일 목포신항을 방문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희생자들의 넑을 기리는 추모리본을 달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해양안전체험 및 교육시설 등이 들어서는 전남 진도의 국민해양안전관 건립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진도군은 국민해양안전관을 2020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오는 6월 착공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국립해양안전관은 세월호 참사의 현장인 팽목항에서 500 여m 떨어진 임회면 남동리 일원 10만㎡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다.
이 곳에는 국민해양안전관과 해양안전체험시설, 유스호스텔, 해양안전정원(추모공원), 추모 조형물 등이 들어선다.
가장 핵심인 국민해양안전관은 4D시뮬레이터 체험과 심폐소생 및 선박 탈출 특수 교육시설 등이 마련되는 '해양재난대응관'과 해양경찰과 해양안전심판원 등의 '직업체험관', '기획전시실', '시설체험관'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시설체험장은 구명조끼 활용과 고무보트, 구명뗏목, 선박탈출, 선박화재진압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이 외에도 150∼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유스호스텔과 추모조형물이 마련될 계획이다.
또 팽목항 방문객들이 남긴 세월호 추모 물품 등도 국민해양안전관에 보존된다.
팽목항 방파제에는 전국 어린이와 어른들이 글과 그림을 새긴 4656장의 타일로 만든 '세월호 기억의 벽'과 '기다림의 의자'로 이름 붙인 벤치, 노란 리본을 조형화한 대형 기념물이 있다.
방파제 끝에는 빨간색의 '하늘나라 우체통'과 '기억하라 416' 글자가 새겨진 부표 모양의 구조물, 미수습자 9명의 사연을 적은 '이제 그만 집에 가자'는 현수막 등도 걸려 있다.
4·16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의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270억원이 투입된다.
군은 지난 2018년 11월 건축설계용역을 완료한데 이어 건축과 토목·전기·통신 등의 공사를 지난해 12월30일 발주했으며, 올 해에는 47억원을 투입해 기초·골조공사 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국민해양안전관은 오는 2021년 3월 개관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한 바다이용을 위한 해양안전체험과 교육을 함께하는 복합적인 안전체험공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