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한국당 망언 의원 징계 국민 우롱”


김순례·김진태 징계 화난 민심 “광주 기웃거리지 말라”
“민주주의 추구 정당 아니라는 것 증명”…24일 항의 방침
“독재자 후예 자인…헌법질서 부정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4월 22일(월) 00:00
자유한국당이 이른바 ‘5·18 망언’을 한 김순례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게 ‘경고’ 징계를 내린 것을 두고 5월 단체를 비롯한 광주 민심은 강하게 반발했다. ▶관련기사 3면
5·18 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한국당은 전당대회 후보자의 피선거권 보장이라는 이유로 징계를 미루더니 당원권 3개월 정지와 경고로 국민을 우롱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5·18에 이어 세월호까지 쉴 새 없는 망언·폭언으로 국민의 마음을 후벼 팠다. 징계 조차 ‘정치쇼’로 얼버무렸다”고 말했다.
이철우 5·18재단 이사장은 “어설픈 ‘징계쇼’에 불과하다. 한국당이 국민과 소통하지 않는 모습을 다시 보여줬다. 스스로 발목을 잡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결과인 만큼, 오는 24일 한국당을 찾아 강하게 항의할 계획이다. 자유한국당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5·18기념식과 광주를 기웃거리는 행태 또한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가 이번 5·18기념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다지만 이런 식이라면 과연 기념식에 참석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광주 시민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조진태 5·18재단 상임이사도 “민주적 기본질서를 존중하지 않았고, 국민을 무시한 처사다. 제대로 된 징계라고 볼 수 없다. 역사를 왜곡한 이들은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이 없다. 국회 차원의 징계가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39년 전 불의에 맞선 시민을 총칼로 진압했던 독재자의 후예 정당임을 다시 증명했다. 후안무치이자 인면수심”이라며 “진심어린 사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을 또 우롱했다. 망언 의원들이 국회에서 퇴출될 때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정춘식 5·18 유족회장도 “이번 징계 결과는 한국당이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당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말뿐인 사죄로 국민을 속였다. 민주주의와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민주평화당 최경환(광주 북구을) 의원은 논평을 통해 “혹시나 기대했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황 대표는 무슨 낯으로 5·18행사에 참석하려 하는가”라며 “한국당이 진정으로 5·18을 생각한다면 망언 의원을 확실히 제명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성명을 내고 “누구도 납득하지 못할 솜방망이 징계로 또다시 국민을 모욕했다”며 “망언 이후 국민적 저항이 거세자 납작 엎드리더니 결국은 ‘쇼’에 불과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계란을 던지면 맞고, 멱살도 잡히면서 그동안 쌓인 당의 극우 이미지를 털어내야 한다’고 발언한 언론 인터뷰를 인용하며 “5·18 기념식 참석조차 당 지지율을 높이는 수단으로 여기는 추악한 속내를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