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25(화) 18:18
전남대병원 ‘이른둥이 홈커밍데이’ 성료

200여명 참석…극소저체중출생아 모임·정보교환 등 친목 도모

/김도기 기자
2019년 05월 15일(수) 00:00

전남대학교병원이 극소저체중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및 가족을 위한 제11회 홈커밍데이를 지난 11일 어린이병원 6동 백년홀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이른둥이와 가족, 그리고 이삼용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익한 의료정보 교류와 친목도모의 시간을 가졌다.

홈커밍데이는 출생체중이 1,500g 미만인 극소저체중아로 태어나 신생아집중치료센터에서 치료받고 건강하게 자라난 아이들과 가족을 초대해 서로 격려하고 기쁨을 나누는 행사로, 매년 가정의 달인 5월에 개최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축하케이크 커팅을 시작으로 부모 육아일기 발표, 가족 장기자랑, 의료진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또 공식행사 전에는 스마일포토존, 귀여운 캐릭터 인형과 기념촬영, 풍선아트, 페이스 페인팅 등으로 행사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보호자 김 모씨는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받았던 얘가 이제는 건강하게 커서 이 행사에 참석하게 돼 다시 한번 의료진께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된다” 면서 “이제는 다른 가족과도 마음 편하게 얘길 나누며 다양한 관련 정보를 나눌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이삼용 병원장은 이날 “저출산 시대를 맞아 신생아집중치료실과 신생아 의료서비스는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면서 “앞으로도 전남대어린이병원이 신생아 및 어린이에 대한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이뤄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주도한 송은송 센터장은 “이른둥이를 건강하고 씩씩하게 키워내는 것이 국가의 미래를 밝게 하고 국민의 건강증진에 이바지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이른둥이와 가족들에게 큰 위로와 용기를 불어넣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센터는 지난 2009년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광주·전남지역에서 최초로 지정된 전문치료센터이다.

현재 45병상으로 매년 극소저체중출생아 130여명을 포함해 고위험 신생아 1000여명을 치료하고 있다.
/김도기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