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7(수) 16:34
곡성군 2030 청년농부 육성 박차

2022년까지 100명 목표… 농업인 간 멘토링·작목별 현장식습 등 맞춤형 지원사업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16일(목) 00:00

곡성군이 2022년까지 신규 청년농 100명을 목표로 2030 청년농부 육성에 나섰다.
군은 2030 청년농을 중심으로 맞춤형 청년 농업인 육성사업을 진행하며 청년이 주도하는 미래농업의 시동을 걸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청년 농업인 육성사업에는 국비 3억 1000만 원, 군비 3억 8000만 원 등 총 사업비 7억8000만 원이 투입해 청년농 영농정착 지원사업, 2030 청년농 네트워크사업, 청년농 인큐베이팅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한다.
또한 ‘선도농가’와 청년 농업인 간의 멘토링 시스템을 바탕으로 작목별 현장실습, 청년 창업농장 조성, 청년농업인 간담회 등을 매년 운영하게 된다.
현재까지 청년농 영농정착 지원사업으로 지금까지 2018년에 7명, 2019년에는 9명 총 16명의 창업농업인에게 1인당 월 100만원 지원금을 3년간 지원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는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에게 경영실습농장을 임대할 계획이다.
경영실습 농장은 청년농에게 최적화되고 현대화된 스마트 온실을 저렴하게 임대하는 것이다. 청년들의 영농실습이 가능해 초기 영농실패를 최소화할 수 있다.
2030 청년들로 구성된 모임체 발족도 서두르고 있다.
군은 읍면 지역 청년농과 현장 간담회를 통해 청년 간의 상견례를 마치고, 오는 6월에 ‘청(靑)농(農)공(共)채(彩)를 발족하기로 뜻을 모았다. ‘청농공채’는 2030 청년들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청년 농업인 성공사례 공유, 희망분야의 교육과 컨설팅 지원 등 청년농들의 의견들을 수렴해 맞춤식 청년농 지원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곡성군 관내에 주민등록을 둔 만 40세 미만 청년농업인 및 청년 농업인 예정자라면 곡성군의 청년농업인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다.
특히 귀농귀촌 교육과정을 이수한 관내 귀농귀촌인, 농촌 후계인력 육성에 따른 전입 예정 또는 희망자, 지역 대학 농업관련학과 졸업자 등은 각종 보조사업에서 우선 선정한다는 조건이 있으니 참고할 필요가 있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최근 부모의 농사를 물려받고자 하는 청년 승계농 유입이 늘고 있다.”면서 “농업의 세대교체로 농업농촌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2030 청년농 세대를 농촌의 후계인력으로 육성하는 데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곡성=이상석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