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2(화) 18:44
P2P업체 평균 연체율 8%대 첫 돌파...집계이래 최대

한국P2P금융협회, 46곳 중 13곳 연체율 10% 넘어
누적 대출액 상승 추세…하위 업체 연체율 급상승
"시장 침체되면서 연체율 증가하고 있는 것 같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0일(월) 00:00

개인간거래(P2P) 금융업체의 연체율이 집계 이래 최고점을 찍었다. P2P시장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일부 업체들의 연체율이 급등하며 처음으로 8%대를 돌파했다.

19일 한국P2P금융협회가 발표한 4월 공시 자료에 따르면 45개사 P2P업체의 평균 연체율이 8.5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을 기점으로 매달 집계한 기록 중 가장 높은 수치이다. 지난달에 비해서는 1.43%포인트 증가했다.

한국P2P금융협회가 매달 공개하는 연체율은 미상환된 대출 잔액 중 30일 이상 상환을 못한 잔여원금의 비율을 말한다. 한국P2P금융협회가 매달 말 회원 업체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 공시를 발표하고 있다.

4월 말 기준으로 협회에 속한 P2P법인 46곳 중 연체율이 10%를 넘는 곳은 총 13업체에 달하다. 세 곳 중 한 곳이 평균 연체율을 웃도는 것이다. 특히 썬펀딩의 경우는 지난달 69%에서 이번달 91%까지 연체율이 치달았고 더좋은펀드의 경우 3개월 연속 연체율 100% 늪에서 빠져나오고 있지 못하고 있다.

업계의 누적 대출액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4월말 기준으로 46개 P2P업체의 누적 대출액은 약 3조8500만원에 달한다. 지난달보다 2300억 정도 증가한 수치다.

다만 일부 상위 기업에만 투자가 몰리면서 업계 내 양극화가 뚜렷한 상황이다. 전반적으로 P2P업체의 연체율이 상승하고 있지만 유독 하위 업체들의 연체율이 급상승하면서 평균 연체율을 끌어 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누적 대출액은 증가하고 있지만 몇몇 업체에만 집중되고 있다"며 "최근 잇따라 P2P업계에 부정적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신규 가입자도 뜸해 높은 연체율을 기록하고 있는 기업이 회복하지 못하면서 평균 연체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대개 5% 이상 연체율을 보이는 곳은 투자하기 위험한 곳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전반적으로 시장이 침체되면서 연체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