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8:39
5·18 헬기사격 증인 6명 광주 법정에

오늘 전두환씨 재판 증인 출석…정수만 전 유족회장 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10일(월) 00:00
회고록을 통해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전두환(88)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재판이 10일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이번 재판에서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목격한 시민들의 생생한 증언이 이어진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부장판사 장동혁)은 오는 10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씨에 대한 재판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전 씨는 재판장의 불출석 허가에 따라 재판에 나오지 않는다.
대신 법정에는 39년 전 광주의 참상을 목격한 시민 6명이 증언대에 선다.
특히 5·18의 산역사로 통하는 정수만 전 5·18 유족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그날의 실상을 증언한다.
'5·18 기록자, 걸어다니는 5·18백서'로 불리는 정 전 회장은 1980년대 중반부터 국회와 정부기록물보관소·육군본부·검찰·경찰·국군통합병원·기무사·해외 대학 등지를 다니며 30여만쪽 이상의 5·18 자료를 수집하는 등 관련 연구를 이어오고 있다.
이들에 대한 증인신문은 오전 2명, 오후 4명으로 나뉘어 진행한다.
지난 달 13일 열린 재판에서는 5명의 시민이 증인으로 출석해 이 재판의 핵심 쟁점인 헬기사격 목격담을 증언했다.
이들은 기억의 정도와 표현의 차이만 드러냈을 뿐 계엄군의 헬기사격 목격을 일관되게 진술했다.
전 씨는 2017년 4월에 발간한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던 만큼 조비오 신부가 헬기사격을 목격했다는 것은 왜곡된 악의적 주장이다. 조 신부는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다'라고 주장, 고 조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지난해 5월3일 형사재판에 넘겨졌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