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25
6·10 기념식에 한국당은 불참…이인영 "6월 항쟁 부정 아니길"


서지현-박창진, 기념식서 공동 사회 맡아
文대통령 "민주주의 위해 정치적 각성을"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11일(화) 00:00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남영동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 예정지에서 '6·10민주항쟁 32주년 기념식' 참석자들이 '광야에서'를 제창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지도부는 10일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찾아 민주 열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민주주의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겼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유성엽 원내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을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정상의 이유로 불참했다.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이 한국당을 대표해 행사에 참석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민주화운동 인사 및 고문 피해자, 독립유공자 후손, 민주화운동 단체 관계자 등도 자리했다.
이날 행사는 국내에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와 '땅콩 회항' 이후 대한항공에 맞선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노동조합 지부장이 공동 사회를 맡아 주제영상 상영, 국민의례, 대통령 기념사, 기념 공연, '광야에서'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영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자유를 위해 인내와 희생이 따르고, 평등을 위해 나눔과 배려가 따르듯이,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는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기념식 직후 뉴시스와 만나 "오늘의 민주주의가 있기까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의 이름을 잊지 않겠다"며 "더 나은 민주주의로 모든 사람이 함께 행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한 데 대해서는 "함께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내비치며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것이 6월 항쟁에 대한 부정은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념식이 열린 민주인권기념관은 과거 '고문의 상징'으로 불렸던 남영동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이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해 시민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이곳에서 처음으로 기념식이 열리게 됐다.
남영동 대공분실은 경찰청의 전신인 치안본부가 1976년에 설립한 이후 30여 년 간 수없이 많은 이들이 민주화 운동을 하다 끌려와 모진 고문을 당한 곳이다.1987년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도 그해 1월 이곳에서 일어났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