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18(수) 18:27
"韓, 미중 무역마찰 장기화 시 급격한 경기침체 가능성"


'미중 무역협상과 외환시장 안정대책' 세미나
"미중 교역 침체로 세계 경제위기 발생 우려"
"대외의존도 높은 한국, 경기 급락할 수 있어"
경제펀더멘탈 강화하고 중국 모니터링 늘려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12일(수) 00:00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될 경우 한국이 급격한 경기 침체를 겪을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경제 펀더멘털을 강화하고 중국 실물경제에 대한 모니터링을 늘려야 한다는 제언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11일 한국금융연구원·대외경제정책연구원·아시아금융학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미중 무역협상과 외환시장 안정대책' 세미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주 실장은 "미중간 교역 침체로 세계경제 위기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이 경우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는 급격하게 경기가 침체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발표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에 대한 시각은 비관적으로 변하고 있다. 경제성장률 정점은 올해에서 지난 2017년으로 조정됐고 교역증가율 전망 하락폭은 커지고 있다.

이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이 예고한 조치가 일정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간 세계 성장률이 연평균 0.3%p감소할 전망이다. 미국은 연평균 0.6%p 감소하고 중국은 0.7%p 감소한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으로서는 세계경기에 급격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중국과 경기움직임이 비슷하기 때문에 중국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을 받는다.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대외 충격을 견딜 수 있도록 한국경제 자체의 펀더멘털을 강화해야 한다는 조언이 제기된다. 또한 중국 실물경제의 방향성과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외리스크 조기경보 시스템 실행 능력을 점검해야 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해외 경제위기가 국내에 전염되지 않도록 개선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편 주 실장은 미중 통상마찰에 따른 다른 시나리오도 발표했다. 그는 "미중 통상 마찰이 해소되고 통상마찰 이전의 교역 구조로 복원될 경우 한국경제에 큰 피해가 없을 것"이라며 "다만 중국의 대미 수입이 증가하는 식으로 갈등이 해소된다면 한국의 대중 수출이 줄어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통상마찰이 장기화될 경우 중국을 통한 무역 경로에만 영향을 미치면 우리 피해는 미미하지만 중국 수출산업 반작용과 중국경제 경착륙 효과에 따라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