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25
쿨 유리 ‘사람이 좋다’ 출연…“母 아들 못 낳아 이혼” 눈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13일(목) 00:00

그룹 ‘쿨’ 멤버 유리(43)가 마음 아픈 가정사를 털어놓았다.
유리는 11일 밤 10시5분에 방송한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아들을 못 낳아 이혼하고, 평생 외롭게 사는 어머니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엄마가 나를 낳고 더는 아이를 못 갖는 상황이었다”며 “아버지가 장남이어서 (어머니가) 무조건 아들을 낳아야 하는 집안이었다. 두 분이 헤어진 이유가 아들을 못 낳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래서 유리는 연예계를 떠나 평범하고 다복한 가정을 선택했다. “그냥 정말 평범하게 평범한 아빠, 엄마, 아이들, 가족 안에서 시끌시끌하게 지내는 모습이 항상 부러웠다”며 “그런 가정을 꾸리는 것이 꿈”이었다고 고백했다.
2014년 결혼하고 연예계를 떠난 유리는 남편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했다. 사랑(6), 사우주(4), 사지한(3)을 낳았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