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17(목) 18:21
조영욱·최준 득점, FIFA 선정 'U20 월드컵 베스트골 16'

조영욱 9일 세네갈전 연장전 득점
최준 12일 에콰도르전 결승골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17일(월) 00:00
최준(왼쪽) 선수와 조영욱 선수.

한국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결정적 계기가 된 조영욱(서울)과 최준(연세대)의 골이 대회 '최고의 골' 중 하나로 선정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비록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많은 영광들이 따라왔다.

FIFA가 이날 대회 후 발표한 2019 FIFA U-20 월드컵 베스트골 16개 가운데 조영욱과 최준의 득점이 포함된 것도 그 중 하나다.

조영욱은 지난 9일 세네갈을 상대로 한 8강전 2-2로 팽팽히 맞선 연장 전반 6분 이강인(발렌시아)의 침투패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한 골을 내줘 3-3으로 승부차기에 돌입했으나 골키퍼 이광연의 활약을 앞세워 3-2로 세네갈을 물리치고 4강 신화를 썼다.

최준의 골은 에콰도르와 경기에서 나왔다. 12일 에콰도르와 4강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이 프리킥 상황에서 재치있게 연결한 공을 오른발로 감아차 골을 터뜨렸다. 이 골이 그대로 결승골이 됐다.

두 골 모두 이강인의 발 끝에서 시작됐다.이강인은 이 도움 두 개를 포함,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2001년생으로 만 18세인 그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이후 14년 만에 18세의 나이에 골든볼을 받는 영예를 누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