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17(목) 18:21
‘미풍양속과 공중도덕’의 불감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26일(수) 00:00
/김 용 수 시인
문질문명이 발달할수록 옛것이 사라지고 새로운 것들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스마트 폰과 인타넷 을 이용한 대중문화가 판을 치고 있는 반면 ‘미풍양속과 공중도덕’은 사라지고 있는 현실이다.
이기심이 팽배한 산업사회의 부산물로 여겨지는 ‘미풍양속과 공중도덕’은 기성세대들의 잘못된 사고와 교육으로 요즘사회에서 찾아보기조차 힘들다. 특히 미풍양속과 공중도덕을 지키는 사람들만 피해를 보는가 하면 바보취급을 당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요즘사람들은 자신이 피해를 보면서도 공중도덕을 지키지 않는 사회에 익숙해지고 있다. 삼강오륜과 미풍양속을 저버린 지도 꾀 오래다. 삼천리금수강산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자랑하던 시대가 엊그제 같은데, 현 사회는 비정하리만큼 변했다.
게다가 공중도덕까지 지켜지지 않는 아주 후진국성 공중도덕행위가 곳곳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이것은 곧 기성세대들의 잘못된 사고력과 잘못된 자녀교육에서 비롯됐지 않았나 싶다. 아마도 개인주의의 발달로 자기만을 생각하고 자신만의 영달을 꾀한 극한 이기주의의 발상이 아닐까 싶다.
미풍양속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서글프고 잘못된 일이 아닐 수 없다.
옛 선인들이 뿌리내려 가꾸어온 ‘미풍양속’을 하루아침에 내 팽개친 현사회가 무섭게 느껴지지 않을 수 없다.
더욱이 공중도덕이 무너지고 있다는 현실감에서 오는 안타까움은 인간사회생활의 수치일 것이다.
옛날 중국에서 우리나라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불렀다. 다시 말해 동쪽에 있는 예의에 밝은 나라인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우리가 동방예의지국이 아니라 일본이 동방예의지국으로 불리는 것 같다.
최근 우리나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첫째 우리국민은 공공장소에서 정숙 하는 법을 지키지 않는다고 한다. 둘째 거리환경 질서를 지키지 않는다고 한다.
따라서 우리나라 사람들은 공중도덕은 아예 무시하고 예의까지도 지킬 줄 모른다고 밝혔다.
상기해 보자. 단군신화에 나타난 홍익인간정신은 화랑도(花郞徒)정신과 상부상조의 관행 등에서 비롯된 품앗이와 두레정신일 것이다.
단군신화의 ‘홍익인간’은 단군구세(檀君救世)의 기본적인 목표가 되는 것으로 우리 고유의 창조적 조화의 윤리를 바탕으로 하여 ‘홍익인간’의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 것이 단군신화 내지는 설화 속에 내포되어 있는 철학적 의미가 담겨 있는 듯 싶다.
다시 말해 홍익인간은 ‘모든 사람에게 이익을 함께 넓힌다.’는 뜻인데 이것은 인간애, 인간의 상호의존성과 상부상조의 필연성, 인간의 평등, 그리고 인간의 공생의 원리이며, 만민의 인권과 도의를 내포하고 있고, 인간의 공동의 복지목표를 향한 끝없는 자발적인 공동노력인 것이다.
따라서 공중도덕은 여러 사람의 행복과 이익을 위해 공공장소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지켜야 할 예절과 질서다.
공중도덕을 지켜야 하는 이유는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게 하지 않고 다른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기 위해 서로가 조금씩 양보하는 것이다.
그러나 요즘시대 사람들은 거리에서 침이나 담배를 연속으로 뱉는가 하면 외진 장소에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가 속출하고 있다.
왜 그런 행위가 아무렇지 않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그것은 미풍양속이 사라져가고 공중도덕이 무너지는 결과물이 아닐까 싶다.
예컨대 “요즘 젊은것들이고 나이든 늙은이들이고 간에 쓰레기도 함부로 버리고 담배도 함부로 쳐 피고 침도 함부로 쳐 뱉고 뒤통수 칠 수밖에 없는 것들이 길거리 돌아다닌다고요, 미성년자거든요, 아무런 법적조치도 못해요, 그런 개념 없는 것들 때려주세요. 때리는 거 정당하고요, 이만하면 그 연늠들 쳐 맞을 만하고요, 정말 내가 다 열 받아요, 적반하장, 아시키들 요즘…길거리 더러워서 못 다니겠고요, 사람 열 받고 환장하니 가슴까지 꽉 막히고, 우리가 무관심해서 더 그래요, 혼내는 사람들 뭇매 때려주는 사람들이 있어야 해요”라고 반증하고 있다.
공공장소에서 정숙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무려 57.2%나 되고, 거리환경 질서는 53.6%나 되는 나라, 대한민국이라니 정말 알 수 없는 나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는 나라, 선진국대열에 낀 나라가 대한민국이라니 도저히 이해를 할 수가 없다.
이제라도 늦지 않다. 기성세대들은 후세들의 교육에서 사라져가는 미풍양속과 공중도덕을 필수과목으로 여기고 인성교육에 힘써야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호연지기교육의 중요성을 들추지 않을 수 없다.
대자연속에서 흐르는 물은 많은 철학을 내포하고 있다. 낮은 대로만 흐르는 물의 자태는 아름다우면서도 그 뭔가를 제시하고 있다. 즉, 물의 그늘과 게미를 느끼게 한다.
보이는 가
물 그늘이
아는 듯
모르는 듯
흩어지고 모아지는 순조로움을
맛있는 가
물 게미를
시큼한 듯
달콤한 듯
짭조름하고 매큼하게 어우러짐을
테 없고
흔적 없이
맛을 내고 멋을 내는 자유로움을
콸콸대는 웃음도
매 말라진 눈물도
흉터 없는 물 그늘을
가둬진 물에서 죽음을 보았고
흐르는 물에서 그늘을 보았다
(필자의 ‘물 그늘’ 전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