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1(월) 18:30
"경전선 전철화로 국가철도 네트워크 구축해야"

광주시·전남도·국회의원, 경전선 전철화 국회 토론회 개최
"전철화 통해 운영비용 절감·영호남 지역 접근성 개선 필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6월 27일(목) 00:00
경전선 광주 송정~전남 순천 구간의 고속전철화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 위한 토론회가 26일 오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주관하고 광주·전남 여야 국회의원 19명이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경전선 송정~순천 전철화 사업이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올해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포함돼 예타를 다시 착수하게 되면서 사업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토론회는 김시곤 대한교통학회장이 좌장을, 한국교통연구원 최진석 박사가 발제를 맡았다.
토론에는 임영진 기획재정부 타당성심사과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최창호 전남대 교수, 신혜숙 교통기술사협회장, 김종학 국토연구원 스마트인프라 연구센터장, 강갑생 중앙일보 교통전문기자가 참석했다.
발제를 맡은 최진석 박사는 "경전선은 전철과 비전철이 혼재돼 있어 전동차 운영이 불가한 데다 운영비용이 높은 디젤차량으로 제한되고 있으며 선형 또한 불량하다"며 "경전선 전 구간 전철화로 운영비용을 절감하고 준고속 전동차 운행으로 영호남 지역간 접근성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박사는 "기존의 경전선을 남부 연결(목포 또는 광주~부산) 철도 노선으로만 이해하는 것에서 벗어나 영호남 연결선으로 인식변화가 필요하다"며 "국가균형발전 관점에서 경전선 구간을 재조명해야 할 시점이 됐으며 5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이를 고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박사는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신안산선이 여의도를 출발해 서해선으로 익산까지, 그리고 호남고속철을 이용해 광주 송정까지 연결하고 이후 경전선으로 부전까지, 최종적으로 동해안 삼척까지 U자형 준고속철 운영을 통해 국가철도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토론에서 패널들은 수도권 중심의 국토 개발과 경제성장 과정에서 빚어진 지역불균형 해소를 위해서 경전선 광주~순천 구간 고속전철화 필요성과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경전선 철도망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광주 송정에서 삼랑진까지 총 289㎞에 이르는 경전선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유일한 철도로, 경제성장과 더불어 수용능력에 한계가 드러나면서 삼랑진에서 순천까지 복선 전철화가 거의 완료됐다.
그러나 광주 송정~순천 구간은 개통 이후 한 번도 개량되지 않은 단선 비 전철 구간으로 남게 되면서 안전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고, 광주에서 부산까지 하루 한 차례 운행되는 열차는 무려 5시간30분이나 걸려 세상에서 가장 느린 기차라는 오명을 갖게 됐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경전선 고속전철화가 완료되면 시민들에게 광주~부산을 2시간대로 연결하는 안전하고 빠른 교통수단이 제공될 것이다"며 "신남부 경제권 기반구축과 동서화합으로 국가 재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