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7(수) 18:32
학교비정규직 파업 광주·전남 335개교 급식 ‘중단’

광주 1078명·전남 1700명 참가…32개 초등 돌봄 ‘차질’
교육당국, 대체식품·도시락·단축수업·정기시험 실시
초등돌봄·교무행정·상담·차량보조 등 대체인력 투입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7월 04일(목) 00:00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으로 광주·전남지역 300여개 학교에서 단체급식이 중단된 가운데 3일 오후 광주 서구 모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급식 대신 집에서 가져온 도시락과 지급 받은 빵과 음료수를 먹고 있다.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으로 광주·전남지역 330여 개 학교에서 단체급식이 중단되고 30여개 초등 돌봄교실도 한시적으로 문을 닫았다.
시·도 교육청과 일선 학교는 대체식품과 도시락, 단축수업, 정기시험 등으로 급식 파행에 따른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돌봄교실 등 인력이 빠져 나간 각 직종에는 대체인력을 긴급 투입했다.
3일 광주·전남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총파업 첫 날인 이날 광주에서는 국·공립 유치원과 초·중·고 253곳 가운데 129곳(50.9%)이 단체급식을 중단했다. 국립은 전대사대부중이 유일하게 참여했고 사립학교는 파업한 곳이 단 한 곳도 없다. 국·공립 교육공무직 4371명 중 1078명(24.6%)이 동참했다. 4명 중 한 명 꼴이다.
파업 예정일수는 90여 곳이 하루(1일) 파업, 4곳이 이틀 파업, 35곳이 사흘 연속 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파업 참가 학교 가운데 108곳이 빵이나 떡, 과일, 고구마, 우유, 건강음료 등 대체식품을 제공하거나 도시락을 지참토록 했고, 나머지 21개 학교는 단축수업이나 파업기간에 시험을 실시, 중식 전에 하교토록 했다.
전남은 전체 공무직 중 1700명이 파업에 동참한 가운데 급식의 경우 206개교에서 파업으로 급식이 중단됐다. 전체 급식종사자 3193명 가운데 894명(27.9%)이 참여 중이다. 학교수로 따지면 파업 참여율은 23.5%다.
71곳은 단축수업을 실시하고, 59곳은 도시락, 21곳은 빵과 우유 등 대체 급식, 26곳은 시험으로 대체했다. 나머지 학교들은 현장체험학습 등을 실시했거나 추진할 예정이다.
초등 돌봄교실도 광주 152개, 전남 425개교 중 광주 B초교와 G초교 병설유치원 등 2곳과 전남 30곳 등 모두 32곳이 돌봄전담사가 파업에 나서고 대체 인력이 없어 운영을 멈췄다.
교무행정사와 행정사무원, 교육복지사, 전문상담사, 특수교육실무사, 통학차량 보조원, 순회사서 등도 일부 학교에서 파업에 동참한 가운데 기존 교사들이나 행정실 직원 등으로 빈 자리를 메꾸고 있다.
광주 3곳, 전남 8곳 등 11개 특수학교의 경우 이날 하루 정상 운영됐으나, 오는 5일 전남 1개 특수학교에서 파업이 진행될 예정에 있다.
파업 이튿날인 4일에는 광주 615명, 전남 1479명이 파업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급식은 광주 35개교, 전남 156개교에서, 초등 돌봄교실은 광주 2곳, 전남 27곳에서 운영이 중단될 것으로 파악됐다.
또 5일에는 광주 326명, 전남 1293명이 파업에 동참하고, 급식은 광주 35개교, 전남 127개교에서, 초등 돌봄교실은 전남 26곳에서만 운영이 중단될 예정이다.앞서 학교비정규직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한 파업 찬반투표 결과 광주에서는 78.5%의 투표율에 89.4%의 찬성률을 보였고, 전남에서는 77.1%가 투표한 가운데 85.9%가 찬성표를 던졌다.
광주·전남에서 학교 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나선 것은 2017년에 이어 2년 만이다.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측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50%를 차지, '비정규직 종합백화점'이라고 불리는 학교에서부터 비정규직을 없애야 한다는 분위기가 무르익었음에도 정부와 교육청은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화에 대한 근본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여전히 뒷짐만 지고 있다"고 성토하고 있다.
시·도 교육청과 일선 학교는 상황실을 운영하고 직종별 대응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급식과 돌봄교실 대체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저소득층과 도시락 미지참 학생에 대한 빈틈없는 지원에 나서고 장마철 대체급식에 따른 식중독예방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교육청이나 학교 업무의 빈자리는 교직원들이 대응하도록 조치를 취해 놓았지만 급식과 돌봄교실이 가장 큰 걱정"이라며 "도시락을 지참하거나 간편식을 제공하는 등 대응하고 있지만, 학부모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 "아이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공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는 교육공무직원들에게 적절한 처우를 해드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예산과 제도의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교육감들이 더 살피고 노력해서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광주전자공고 학생회 임원 31명도 페이스북을 통해 "급식실 조리사 선생님들에게 응원과 지지의 메시지가 아니라 '밥을 안 준다'는 원망이 나올까 걱정"이라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70만명 중 절반 이상이 학교에서 일하고, 이는 우리의 미래이기도 하며, 눈에는 보이지 않는 차별이 만연하고 있다"고 파업을 공개 지지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