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7(수) 18:32
靑 "日 수출 규제, 산업부·외교부가 구체적 대응책 논의"



"김현종, '日 수출규제' 대책 마련 위해 기업 만나"
"北과 6·25 공동사업은 軍 공식입장 아닌 걸로 알아"
"공공부문 파업, 비판 여론 있지만 옹호 여론도 많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7월 05일(금) 00:00
청와대는 4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와 관련해 "현재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차원에서 일본의 입장에 대해 구체적인 방향과 대응책들을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4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에서 한일 관계,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서 직접 언급하는 것은…(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최근 삼성 측을 만났다는 보도와 관련해 "기업들의 현재 상황, 여기에 대한 대비책을 만들 필요성이 있다"며 "그런 것들을 진행해 왔고 앞으로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확히 어떤 날짜에 만남이 이뤄졌고, 앞으로 어떤 날짜에 이뤄질 예정인지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순 없지만 삼성을 제외하고도 다른 기업들 얘기를 들어가며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군이 내년 6·25 70주년을 맞아 북한과 공동 기념사업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용역 보고서일 뿐 공식 입장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틀째를 맞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있는데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그 분들의 파업에 대해 비판 여론들도 있지만 또 옹호의 여론도 상당히 많다며 "우리 정부가 파업에 대해서 뭐라고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답변했다.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사측과 노측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고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고, 그래야 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관계자는 미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설명하는 자료에서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전략의 '린치핀(핵심 축)'이라는 설명자료를 낸 것에 대해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그와 같은 논의가 있었는지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