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17(목) 18:21
평화당 "北, 광주수영대회 참여하길…정부도 관심 기울여야"


개막 D-2 광주서 현장 최고위원회의 열고 지원 요구
정동영 "마지막까지 북한 선수단 대회 참여 촉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7월 11일(목) 00:00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10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이용섭 광주시장 등과 함께 북한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를 요청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2019 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 이틀 전인 10일 광주에서 현장최고위를 열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북한 선수단의 대회 참여와 정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개막 이틀 전에 평화당이 광주시에서 현장최고위를 갖는 것은 마지막으로 공식적으로 북한의 참여를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마지막 순간까지 활짝 문을 열어놓고 북한의 대회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통해 전쟁 일보 전의 한반도를 화해와 협력의 공간으로 대반전 시켰듯 오는 12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의 북한 참가는 한반도 평화의 문을 공고하게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늘 내일 중 북한 지도자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의원은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개설돼 있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핫라인이 가동됐다는 것을 우리는 알지 못한다. 남북 간 이렇게 긴급한 상황에서 실제로 가동되는 핫라인을 보여줄 때 국민들도 돌발사태에 대해 안심을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핫라인을 즉시 가동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정중히 북한 선수단 참가를 요청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의원도 "평창올림픽에 비하면 (광주세계수영대회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너무 떨어지는 것 같다"며 "남북평화정책의 가장 견고한 지지자였던 광주와 호남에서 국제행사가 이루어지고 북한의 참가가 결정적인 계기가 되는 상황에서 판문점에 남북미회담이 극적으로 만들어졌듯 북한의 참가도 극적으로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4년 전 하계 유니버시아드를 개최 할 때도 북한이 참여할 것으로 믿고 개회식 때 600여석 좌석을 비어뒀지만, 결국 오지 않아 진한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단으로 스포츠는 이념과 정치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회를 개최하면 조직위원회를 비롯해서 외국법인이 우리나라에서 소득을 가져간다. 그러면 세금을 내야 하는데 세금을 우리가 부담해야 한다"며 "이번 대회의 총 사업비가 평창올림픽의 4%밖에 안 되고 다른 역대 대회보다 사업비가 적기 때문에 저희가 부담하기가 참 어렵다"며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세특례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요구했다.
한편 오는 12일 광주에서 개최되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는 경영·다이빙·아티스틱스위밍·하이다이빙·수구·오픈워터 등 6개 종목에 총 194개국 선수단 2639명이 참여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