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한전공대 설립 속도…범정부지원위 ‘설립기본계획’ 의결


정부 지원규모 가닥 잡힌듯…결과는 비공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7월 11일(목) 00:00
한국전력이 산학연 클러스터가 집약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중심 에너지 특화대학을 목표로 전남 나주혁신도시 일원에 설립할 예정인 한전공대 설립기본계획안이 확정됐다.
한전공대 설립 범정부지원위원회는 10일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제3차 회의를 열고 대학설립 기본계획수립안과 설립지원위원회 운영 규정 개정안 등을 의결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는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 범정부설립지원위원회 위원장과 차영환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 산업통상자원부를 포함한 7개 부처 차관, 김영록 전남지사, 김종갑 한전 사장 등 지원위 소속 위원들이 참석했다.
한전공대 설립이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추진된다는 점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신정훈(더불어민주당 나주·화순지역위원장) 대통령 직속 지역정책 특별위원장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위원들은 한전이 전문 용역사인 'A.T.Kearney'(A.T커니)'를 통해 완성한 '학교·교과체계·운영방향' 등을 보고 받고 기본계획수립안을 확정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정부의 재정 지원규모는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재정지원은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활용해 설립비용과 운영비를 일정 부분 지원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하지만 기본계획수립 용역의 한 축을 차지하는 캠퍼스 조감도가 포함된 '건축설립 기본계획안'은 이번 보고회에서 의결되지 않았다.
한전 관계자는 "건축설립 기본계획 용역안까지 포함된 '최종 마스터플랜'은 오는 8~9월께나 확정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전은 이날 보고회에서 의결·확정된 기본계획수립 용역안을 정부부처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과 협의를 마치고 '최종 마스터플랜 용역안'이 확정되면 '공대 설립안'을 이사회에 공식 안건으로 상정하고, 오는 9월께 '학교법인 설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전공대는 지난 1월 나주혁신도시 내 부영CC(골프장) 일원으로 입지가 확정됐다.
캠퍼스·연구시설·산학연 클러스터를 포함한 120만㎡ 규모의 한전공대 설립에는 최소 5000억원~최대 7000억원이 소요되고 연간 운영비는 600억원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남도와 나주시가 지난 4월 의회 동의를 거쳐 부지매입과 운영비 지원을 확정했다.
구체적인 재정지원 규모는 전남도와 나주시가 한전공대 개교 연도인 2022년 3월부터 10년간 매년 발전기금으로 각각 1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지원한다.
나주시는 발전기금 외에도 662억원을 들여 공대 산학연클러스터 부지 40만㎡와 대규모 연구시설 부지 40만㎡를 매입해 원형지로 한전에 무상 제공하게 된다.
한전공대는 오는 9월 학교법인 설립과 캠퍼스 건축기본계획을 확정하고, 2020년 6월 캠퍼스 건축허가·착공, 2021년 6월 대학설립 인가, 2022년 3월 부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