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8:39
日 수출규제로 광주 전기·전자기기 업종에 피해 치중


전체 피해규모 419억원 중 전기·전자기기 303억원 차지
2차 공급원 확대·대량발주 부품확보 등 대응책 마련해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8월 09일(금) 00:00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광주지역 피해는 전기 및 전자기기 업종에 치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은 8일 오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피해실태 파악과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광주 5대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수출규제 확대에 따른 광주지역 경제 피해규모는 총생산액 419억원 생산 감소로 추정됐다.
가장 피해가 큰 산업은 전기 및 전자기기 업종으로 303억원으로 추정됐으며, 기계 및 장비 업종이 49억원, 운송장비 업종이 44억원, 금속제품 업종이 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광주지역 전체 수입액 중 일본으로부터 수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7.1%로 파악됐다.
화학공업제품이 25.1%로 가장 많고 이어 광산물 23.3%, 생활용품 20.7%, 기계류 17%, 플라스틱고무 및 가죽제품 15.5% 순이다.
수입액의 품목별 비중은 전기제품이 62.5%, 기계류가 14.4%, 화학공업제품이 11.9%다.
광주지역은 반도체 수출규제 3개 품목(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에칭가스, 레지스트)에 대한 수출입 사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트리스트 배제와 관련해 일본에서 반도체, 자동차부품, 원자재를 수입하는 제조업체는 150여 곳으로 파악됐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로 당장 문제는 없으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라 기업체는 2차 공급원 확대와 대량 발주 통한 부품 확보, 화관법 관련 감독 완화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광주시는 수출규제대책추진단을 구성해 종합상황반과 금융지원반, 수출입지원반을 운영하고 있다.
경제고용진흥원 중소기업원스톱지원센터에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체 피해 접수창구를 설치했다.
특히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지원 대상을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으로 확대해 자금을 지원한다.
취득세·지방소득세 등 신고·납부기한과 지방세 고지 유예·분할고지·징수유예·체납액 징수유예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한다.
송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확대될 경우 자동차부품과 금형 등 광주의 주요 산업에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과 광주시, 유관기관 등이 신속한 정보 교환과 발빠른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와 수입선 다변화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