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19(목) 18:34
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신사업나서

에너지솔루션기업 'OCI'와 업무협약 체결
한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 연계 사업모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9월 10일(화) 00:00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신사업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북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에 연계해 실증사업을 시작함과 동시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분산발전사업모델 발굴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에너지저장장치란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다. 송?배전, 가정 및 산업용 등 다양하게 활용돼 전력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한·미·중 등 주요국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OCI와 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과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 등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를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분산형 발전사업으로 확장하기 위해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양사가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과 OCI는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발전 사업자,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지난해 6에는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가속화 및 사업성 확보 차원에서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핀란드의 '바르질라'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현대제철 사업장에 1MWh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구축을 완료하고 실증사업을 전개했다.

또 지난 6월에는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제주도, 경상북도와 함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에 대한 자원순환체계를 구축하고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