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1(월) 18:30
생명 살리는 길을 열어주세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9월 18일(수) 00:00
5분이란 시간동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화재발생시 5분의 시간은 생명을 지킬 수도, 잃을 수도 있는 시간이다.
화재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방차가 사고현장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5분.
화재발생 5분이 지나면 다 타고 만다. 열이 축적되어 있다가 일정시간이 지나면 갑자기 화염이 실내 전체에 폭발적으로 확대되는 ‘플래시 오버’ 현상이 발생하게 되어 피해는 점점 커지게 된다.
5분 안에 화재를 진압해야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불법주차 및 차량 양보를 안하는 일부 운전자 때문에 ‘소방차 길 터주기’ 가 잘 안되어 손실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도로나 아파트 부지 내 황색으로 ‘소방차 전용’ 이란 표기가 되어 있는데도 주차를 하는가 하면 출동할 때 “소방차·구급차를 보면 양보해 주세요”를 연발해도 듣지 않는 사람들, 심지어 소방차 앞에 끼어드는 경우도 많이 보게 된다.
화재를 진압하러 가는 소방차가 무전으로 “지금 차량 정체로 거의 다 오긴 했는데 연기가 보여요” 라고 들려오는 소리를 종종 듣곤 한다.
1분1초가 너무 소중할 때 사이렌을 울려도 비켜주지 않을 때는 많이 답답하다.
양보하지 않거나 불법 주정차로 다른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갓길이나 횡단보도, 건물이 많은 지역에 불법 주·정차하는 양심불량 행동은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리고 싶다.
이를 지키지 않을 때 범칙금이 부과되는 건 물론 다른 사람뿐만 아니라 내가 당할 수도 있음을 명심하고 ‘소방차 길 터주기’ 에 솔선 실천하여 화재현장 신속진압과 응급환자 소생율 제고를 위한 한발 앞선 현장대응으로 인명피해가 없도록 운전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시점이다.
선진국처럼 긴급자동차에 양보하는 운전자들의 성숙한 문화가 자리 잡을 때 국민행복과 안전, 생명보호를 위한 소방 출동로 확보로 화재로부터 인명과 재산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다.
/최성영(화순소방서 예방안전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