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광주형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 설립 '정상궤도'

등기 완료…박광태 대표이사, 이사 2명, 감사 2명 선임 마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9월 24일(화) 00:00
광주형일자리 사업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법인설립 등기를 마치고 정상궤도를 향해 출발했다.
광주시는 지난 19일 노사민정협의회와 주주 간담회를 거쳐 20일 법인설립 등기 신청을 하고 23일 등기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지난 달 20일 출범식과 발기인 총회 이후 임원 선임 등과 관련한 논란으로 한 달 가량 지연됐던 사업이 정상화됐다.
법인설립 등기가 완료됨에 따라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사무실 개소, 조직 및 시스템 구축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 착공과 2021년 하반기 양산이라는 당초 계획은 차질 없이 추진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정상적인 법인설립을 위해 지난 19일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해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조기 안정화와 지속 가능성을 위해 적극 지원한다는 의결을 이끌어냈다.
이어 개최된 주주 간담회에서는 이사, 감사 등 임원 선임과 법인 운영방향 등을 공유하며 투자자들의 우려를 해소하기도 했다.
대표이사에는 박광태 전 광주시장, 이사에는 박광식 전 현대자동차 부사장, 고병일 광주은행 부행장, 감사에는 선흥규 광주지방공인회계사회 회장과 이중욱 영앤진회계법인 상무가 각각 선임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세계 최초의 노사상생 일자리 모델로 광주시와 현대차 등 36개 주주들이 투자해 설립한 법인으로 자동차 위탁 생산공장을 운영한다.
글로벌 완성차기업인 현대차가 신차종 개발, 마케팅, 판매와 품질보증 역할을 담당하는 지속적 수익창출 가능 모델이다.
이번 사업으로 인해 직간접고용 1만20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예상되며 지역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형 일자리 첫 모델인 자동차공장 설립은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자동차 부품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만 아니라 한국경제의 체질을 바꾸고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광주를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일자리 경제도시로 만들어 사람과 돈, 기업이 찾아오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