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1(월) 18:30
조국, 취임 한달…가족수사 압박에도 檢개혁 속도전


조국, 지난달 9일 임기시작…한 달째
검찰, 자녀·동생 이어 부인까지 소환
조국, 특수부 축소 등 검찰개혁 박차
"개혁안, 수사에 영향 가지 않을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0월 10일(목) 00:00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한달을 맞은 가운데,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검찰 수사와 '조국발 검찰 개혁'이 나란히 속도를 내고 있다. 조 장관은 검찰 수사가 가족을 넘어 본인을 직접 겨냥하는 상황 속에서도 연일 검찰 개혁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장관은 지난달 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임명장을 받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이보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월27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검찰이 조 장관과 관련해 벌이고 있는 ▲가족 투자 사모펀드 ▲자녀 부정 입시·입학 ▲사학법인 웅동학원 등 수사는 지난달 23일 장관 자택 압수수색으로 분기점을 맞았다. 조 장관이 압수수색 중인 검찰 관계자와 전화 통화한 사실, 11시간에 걸쳐 압수수색이 진행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조 장관 사퇴와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각각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대규모로 진행된 시기도 이날 이후부터다.
검찰은 자체 개혁을 추진함과 동시에 수사에도 속도를 냈다.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을 비공개 소환했으며,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는 5촌 조카 조모씨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연루된 웅동학원 비리 의혹 수사도 관여자가 구속되는 등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역시 세차례에 걸쳐 소환되면서 검찰 칼끝이 조 장관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 조사 내용 등을 검토한 뒤 추가 조사 또는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조 장관은 자신을 둘러싼 수사와 별개로 취임과 동시에 검찰개혁안의 입법화 작업을 돕기 위한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을 발족하는 등 개혁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20일과 25일에는 각각 의정부지검과 대전지검 천안지청을 방문해 평검사들과 대화를 가지면서 형사부·공판부 강화 등 검찰개혁에 대한 의견을 듣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조 장관의 지시로 발족한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역시 결과물을 내놓고 있다. 개혁위는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 대검찰청의 1차 감찰권 폐지 등을 권고한 상태다.
조 장관은 이를 토대로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직접 검찰개혁안을 발표하는 자리를 갖기도 했다. 특수부 등 검찰의 직접 수사 부서를 축소하고 형사부·공판부를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신속 추진 과제로 선정했다. 또 조사 시간의 단축과 별건 수사 및 수사 장기화 등을 제한하는 대책도 제시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특수부 축소 및 별건 수사 제한과 같은 검찰개혁안이 조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조 장관은 "수사에 영향이 가지 않겠다는 입장에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검찰 역시 외부 요인과 무관하게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어서 당분간 조 장관과 검찰 사이 팽팽한 긴장 관계는 유지될 전망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