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5(일) 18:48
광주에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 조성

광주 8000세대·서울 3000세대 대상
소비자 전기요금 선택 등 새 서비스 실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0월 21일(월) 00:00
산업통상자원부는 스마트그리드 서비스를 구현한 체험단지를 광주와 서울에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는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이용함으로써 전기 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 생산을 효율화하는 전력망을 뜻한다.
정부는 앞서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 신규 과제를 공고했고 최종적으로 SKT(광주)와 옴니시스템(서울)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한 바 있다.
세부 내용을 보면 SKT 컨소시엄은 광주 소재 아파트 7000세대를 대상으로 계시별 요금제, 전력수요관리 등 다양한 전기요금제를 운영한다.
계시별 요금제는 경부하 시간대에는 낮은 요금을, 최대부하 시간대에 높은 요금을 부과하는 시간대별 차등 요금제이다. 전력수요관리는 전기사용자가 사전 계약한 전력 수요 감축 이행 시 이에 대한 보상금을 지급하는 서비스이다.
또한 500세대 2개 단지를 대상으로 아파트 옥상 등 공용부지에 태양광 설비도 설치할 예정이다.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이동형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제작해 특정 시점에서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는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식이다.
옴니시스템 컨소시엄은 주민 참여로 만들어진 신재생에너지를 주민들이 직접 소비하는 '스마트 에너지공동체'를 서울에서 실증하게 된다.
서울시 소재 아파트 2000세대와 저층주거·상가·빌딩 1000세대를 대상으로 선택형 요금제를 운영한다. 공용부지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를 이용해 생산한 전력을 공동체에 공유하고 가정용 태양광 발전설비 등 분산된 전원을 통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관리하는 서비스도 실증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경제성을 갖춘 스마트그리드 사업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소비자가 동참하는 스마트그리드 단지는 기술 및 공급자 중심에서 사람 및 수요자 중심의 에너지공동체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소비자가 능동적으로 전력을 생산하거나 수요 패턴을 조절하는 프로슈머로 재탄생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