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손흥민, 골대 강타…팀은 왓포드와 비겨

분위기가 가라앉은 가운데 '소중한 승점 1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0월 21일(월) 00:00
토트넘의 손흥민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경기 중 전반 12분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챔스 리그 1호 골이자 시즌 3호 골을 넣었고 토트넘은 2-7로 대패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북한 평양 원정의 피로를 극복하고 왓포드와의 경기에 교체로 나섰다. 한 차례 골대를 때리는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공격포인트 사냥에는 실패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9~2020 EPL 9라운드에서 0-1로 뒤지다가 후반 41분에 터진 델리 알리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2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2-7로 대패하고, 5일 리그에서 브라이튼에 0-3으로 지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은 가운데 소중한 승점 1점이었다.

15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북한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다.

A매치 출전에 따른 장거리 이동과 체력 부담으로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끌려가는 분위기에서 손흥민 카드를 아낄 수 없었다.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밟은 지 4분 만에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때려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방에서 해리 케인과 함께 활발하게 움직이며 왓포드를 괴롭혔다.

하지만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알리가 극적으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41분 상대 골키퍼와 수비수가 공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부딪히며 실수를 범했고, 알리가 이를 놓치지 않고 왼발 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최하위를 상대로 안방에서 이기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승점을 추가한데 의미를 부여했다. 토트넘은 3승3무3패(승점 12)로 7위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