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4(목) 19:10
무등산 올 첫 단풍 관측…내달 초 절정 전망



지난해 대비 3일, 평년보다 하루 늦어
절정은 평년 기록보다 다소 늦을 듯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0월 22일(화) 00:00
무등산국립공원의 올해 첫 단풍이 21일 관측됐다.
광주기상청은 무등산의 올해 첫 단풍이 지난해 10월18일보다 3일 늦은 이날 관측됐다고 밝혔다. 평년 기록(10월20일)보다는 하루 늦다.
첫 단풍은 산 전체에서 20% 가량이 물들었을 때를 가리킨다. 산의 80% 정도가 물드는 절정은 11월 초순 무렵이 될 전망이다.
평년 기준 무등산 단풍 ‘절정’은 11월3일이었다.
단풍은 하루 평균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 물들기 시작하며, 9월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광주와 전남의 유명산 가운데 순천 조계산에서도 이날 올가을 첫 단풍이 관측됐다.
낙엽수는 일반적으로 하루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면 단풍이 들기 시작한다.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시기가 빨라진다.
광주 지역 9월 평균 최저기온은 19.6도로 평년 17.8도보다 1.8도 높았다. 지난 1일부터 전날까지 평균 최저기온도 14.1도로 평년(12.1도)보다 높아 올해 단풍 드는 시기가 다소 늦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기상청 홈페이지를 통해 단풍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윤규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