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3(수) 15:11
최근 3년간 전남·전북 연안 사고 증가세…대책 시급

연평균 132건 발생 77명 숨져
민간연안순찰대 도입 등 필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0월 22일(화) 00:00

전남·전북 일대 해역에서 최근 3년간(2016~2018년) 연평균 132건의 연안 사고가 발생해 7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남·북에선 연안 사고가 증가세를 보여 민관 협업 체계로 인명 피해를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시을)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연안 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관내 해역에서 연평균 132건의 사고가 났다.

2016년 120건(사망 24명), 2017년 133건(23명), 2018년 143건(30명)으로 사고 건수와 인명피해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는 108건이 발생해 20명이 숨졌다.

최근 3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연안 사고는 연평균 727건(연평균 사망자 123명)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장소별 사망사고 현황은 해안가 41건, 항·포구 25건, 해상 24건, 갯바위 13건, 방파제 8건, 갯벌 6건, 해수욕장 5건 순이다.

연안해역 위험 구역은 목포·여수해양경찰서 각 30건, 완도·부안해양경찰서 각 23건, 군산해양경찰서 17건으로 집계됐다.

박 의원은 "연안 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 18조에 따라 각 해양경찰청장이 지역 주민을 민간 연안 순찰 요원으로 위촉할 수 있다. 하지만, 관련 예산이 확보되지 않아 민간 연안 순찰대를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 해양 구조대가 인명 구조 등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처럼, 민간 연안 순찰대도 조속히 운영돼야 한다. 체계적인 민관 협업 체계를 구축해 연안 인명 사고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