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3(수) 15:11
'3대째 의료인' 전남대 김재승씨, 미국 의사고시 합격

올해 전체 합격자 가운데 한국인 유일
1~2단계 필기, 3단계 모의환자 테스트

/김도기 기자
2019년 10월 22일(화) 00:00
전남대 김재승씨.

같은 대학 출신 의료인으로 3대째 맥을 잇고 있는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한 졸업생이 미국 의사면허고시(USMLE)에 최종 합격했다.

전남대는 21일 "지난해 의대를 졸업한 김재승씨가 지난 15일 미국 보건후생성이 발표한 미국의사면허고시 최종 합격자 명단에 이름 석 자를 올렸다"고 밝혔다.

올해 합격자 가운데 우리나라 사람으로는 김씨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의사면허고시는 미국에서 의료행위를 하기 전에 반드시 합격해야 한다.

이 시험은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에 대한 필기시험 중심의 1, 2단계를 통과해야 미국에서 수련을 시작할 수 있는 자격(ECFMG)이 주어지고, 다시 1∼2년에 걸쳐 3단계를 합격해야 비로소 '풀 라이센스'로 불리는 정식 의사면허를 받을 수 있다.

특히, 3단계는 합숙을 하면서 실기시험과 모의환자 테스트까지 거치는 고난이도 시험과정으로 정평이 나 있다.

김씨는 할아버지 고(故) 김상준(1958년 졸업) 선생과 아버지인 김형록 전남대 의대 교수(1987년 졸업)에 이어 전남대 출신 의료인으로 3대째 맥을 이어가고 있다.
/김도기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