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3(수) 15:11
文대통령, 태국 향해 출국…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

도착 후 아세안+3 갈라 만찬 참석…부산 한·아세안 관심 촉구
4일 아세안+3, 동아시아정상회의…亞협력, 한반도 평화 강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04일(월) 00:00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22차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와 제14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을 위한 태국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을 통해 아세안+3 정상회의 개최국인 태국 방콕을 향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은 지난 9월 한·태국 정상회담을 위한 공식 방문 이후 2개월 만이다. 당시는 두 나라 현안만 논의하는 양자 방문이었다면 이번엔 다자 회의 참석 목적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삼우제(三虞祭·세상을 떠난 뒤 지내는 세 번째 제사)도 뒤로 한 채 태국 방문 준비에 전념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 제14차 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등 다자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해진 공식 회의만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태국 도착 후 첫 일정으로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주최의 갈라 만찬에 참석한다. 이날 만찬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13개국 모든 국가 정상과 배우자들이 참석한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도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를 빌려 아세안 정상들에게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튿날인 4일 오전에는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 협력 심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 등 역내 협력의 지향점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서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설명하고, 중견국가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오후에는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EAS는 회의체 성격상 아세안+3 정상회의보다 비교적 정상 간 관심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강조하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우리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초국가범죄 등 비전통안보 문제 대응을 위한 한국의 기여 의지를 강조할 계획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