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21(목) 18:34
文대통령 "아베와 대화 시작 될 수도 있는 의미있는 만남"


"한·아세안과 한·메콩 성공이 亞 열게 될 미래"
"트럼프 위로 서한…모친 흥남철수 피난 얘기 기억"
"독도 응급구조 헬기 사고…국민과 슬픔 나누겠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06일(수) 00:00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태국 방콕의 돈무앙 공항에서 전용기에 탑승하며 환송 나온 관계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태국에서의 2박3일 간 아세안 외교를 마치고 귀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부산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20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두 회의의 성공과 아시아가 열게 될 미래를 위해 국민들께서도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아시아의 협력은 서구가 이끌어온 과학 기술 문명 위에서 사람 중심의 새로운 문명을 일으키는 힘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태국에서의 아세안+3,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각 나라 정상들은 그동안 협력으로 여러 위기에 함께 대응해 온 것을 높이 평가했고 앞으로도 테러, 기후변화, 재난관리, 미래 인재양성 등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 타결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 시장을 열고 서로의 다양성을 존중하며 협력하는 경제 공동체의 길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는 대화의 시작이 될 수도 있는 의미있는 만남을 가졌으며 모친상에 위로전을 보내주신 여러 정상들에게 일일이 감사인사를 드렸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을 통해 위로서한을 보내주셨는데 어머니가 흥남철수때 피난오신 이야기를 기억해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시아의 가능성은 전통에 있다"며 "사람과 자연을 함께 존중하는 정신은 기후환경 문제를 해결할 해법을 제시하고 상부상조의 나눔과 협력 정신은 포용으로 이어져 지속가능한 미래를 제시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독도 해상,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우리 소방대원들은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행동했다"며 "고인이 되어 돌아온 대원들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최선을 다해 대원들과 탑승하신 분들을 찾겠다고 약속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응급구조 헬기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을 추모하면서 돌아간다"며 "국민들과 함께 동료, 유가족들의 슬픔을 나누겠다"고 적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