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3(수) 15:11
스틸웰 美차관보 "文대통령-아베 대화, 고무적 신호"

"한미 동맹, 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 핵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07일(목) 00:00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틸웰 차관보는 6일 서울 종로구 외교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1차관을 잇따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가졌다는 점에 매우 고무됐다"며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볼 때 고무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특히 스틸웰 차관보는 "한미동맹은 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이라며 "방콕 동아시아 정상회의 기간 (한미 관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콕에서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 간 협력 방안을 담은 설명서를 발표했다"며 "공동의 관심사와 협력 분야를 담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논의가 있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오는 23일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스틸웰 차관보가 한국 정부에 직접적으로 지소미아 연장을 요구했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지난 26일 도쿄를 방문 "지소미아는 미국, 일본에, 그리고 한국에도 유익하다"며 지소미아 유지 방침을 한국에 전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가 지소미아를 직접 언급하는 대신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요성과 태평양에서 한미 간 평화와 안보를 강조했다는 점에서 우회적으로 한국 정부를 압박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미국은 지소미아가 한일 간 문제를 넘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의 핵심인 한·미·일 공조와도 연관돼 있다는 점에서 지소미아 유지를 압박하고 있다.
전날 스틸웰 차관보는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한반도 안전을 둘러싼 굳건한 한미 동맹을 위해 한국 정부와 생산적인 논의를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와 스틸웰 차관보는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 당시 양자 협의를 갖고, 에너지·인프라·디지털 경제·인적 역량 강화 등 분야에서 양국간 구체 협력 동향을 망라하는 설명서(Fact Sheet)를 마련했다.
이날 강경화 장관은 "신남방 정책과 인도·태평양 간 협업의 특정 영역을 간략하게 설명하는 긴 문서로 좋은 지침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스틸웰 차관보는 "동의한다"며 "우리도 독립적으로 같은 결론을 내렸다. 동맹의 세계관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말해준다"고 화답했다.
향후 스틸웰 차관보는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방부 국방정책실 관계자들과 잇따라 회동한 뒤 오는 7일 중국으로 출국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