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21(목) 18:34
초등학교 교실 화재 "공기청정기 등 전자기기 발화 추정"

"전원 연결된 공기청정기·TV·냉장고 그을려"
국과수, 현장서 잔해 수거해 정밀감식 진행

/한동주 기자
2019년 11월 07일(목) 00:00

수업 중인 광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난 불이 전자기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합동감식 결과가 나왔다.

광주 동부소방서는 6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동구 산수동 모 초등학교 3층 교실 화재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벌인 결과, 전원이 연결된 전자기기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전자기기가 다수 있었던 교실 창가 주변이 집중적으로 타고 그을린 점을 토대로 이 같이 추정했다.

또 다수의 전기콘센트에 공기청정기, TV, 냉장고의 전원선이 연결돼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전기적 요인에 의한 불로 추정하고 있다.

화재 당시 교사·학생이 체육 수업으로 교실 안에 없었던 점도 이 같은 추론을 뒷받침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전날부터 이틀간 현장에서 수거한 잔해 등을 대상으로 정밀 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 경위를 규명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교실 내에 다수의 전자기기가 있었지만, 전원선이 전기콘센트 1곳에 집중적으로 연결돼 있지는 않았다"면서 "전기적 요인에 의한 불이 유력해 보이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오전 11시8분께 동구 산수동 한 초등학교 3층 교실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196명이 급히 대피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개 교실(30㎡)이 모두 탔다.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