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0(화) 16:42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의 기적으로'…한·메콩 정상 선언 첫 채택

文대통령, 메콩 5개국 정상들과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문화·관광·농촌개발·인프라·ICT 분야 등 우선 협력키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28일(목) 00:00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한국과 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베트남·태국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들이 미래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 비전을 담은 선언을 처음으로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들은 27일 부산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이번 성명은 2011년 출범한 한·메콩 협력의 주요 성과를 평가하고, 올해 최초로 정상급으로 격상된 협의체의 미래 협력 방향에 대한 정상들 간 합의 사항을 담았다.
참가국 정상들은 공동 번영을 위한 한·메콩 우선협력 분야로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촌개발 ▲인프라 ▲ICT ▲환경 ▲비전통 안보협력 등을 제시했다.
또 정상들은 포용적 사회 건설을 위해 문화·관광·인적자원개발·보건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한·메콩 협력 10주년이 되는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해 인적·문화 교류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농촌개발,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등 분야에서 우리의 개발 경험 공유를 통해 메콩 국가와 공동 번영을 추구하고, 한·메콩 기업인 협의회 설립 등을 통해 양측 기업인들의 경제 활동을 장려하기로 했다.
수자원 관리, 생물 다양성, 산림 관리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 사업을 통해 평화롭고 안전한 메콩지역을 건설해 나가자는 내용도 성명에 담겼다.
이와 함께 참가국 정상들은 연례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지속가능한 최고위급 대화 메커니즘을 수립하고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길 했다.
청와대는 "'한강의 기적’이 메콩 국가의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채택된 이번 선언은 정상급으로 격상된 한·메콩 협의체가 그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층 더 심화·강화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