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3(금) 11:41
‘5·18 교육공간 탈바꿈’ 옛 전남도청 초안 나왔다

설계용역 착수 보고회 “최대한 원형 복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28일(목) 00:00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원형 복원하는 공사의 설계 초안이 나왔다.
옛 전남도청 6개관은 세심한 고증 작업을 거쳐 1980년 5월 민중항쟁의 정신·가치를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소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옛 전남도청 복원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27일 오후 광주 동구 옛 도청 별관 1층 회의실에서 '도청 복원공사 설계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이달 초부터 복원 설계 용역을 맡은 아이에스피건축사 사무소가 설계 방향과 주요 내용, 추진 일정을 공개했다.
추진단은 옛 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전남경찰청(전남도경찰국) 본관·민원실·상무관 등 6개관 내·외부와 연결 통로를 원형에 가깝게 복원키로 했다.
80년 당시 건물 모습과 같은 내외부 마감재(색상 포함)를 쓴다.
도청 본관과 별관, 본관과 회의실을 잇는 통로를 복원하고 본관 서무과(1층)와 부지사실(2·3층)을 본래 모습대로 복원한다.
시민군 식사장소·무기고로 활용됐고 80년 5월27일 시민군 퇴로였던 '도청 민원·회의실'은 통로(민원실-도경찰국)와 외부 계단, 칸막이를 복원한다.
시민군 활동장소이자 최후항쟁을 결의했던 '도청 별관'은 건축·소방법을 고려해 3~4층만 복원하기로 했다.
희생자 수습과 신원 확인 장소였던 '도경찰국'은 보강재를 유지한 채 주출입구와 내부 공간(중앙계단실 포함 1~3층)이 전면 복원된다. 이곳에 있던 전시시설은 모두 철거된다.
상무관도 원형 모습 그대로 바꾼다. 도청 본관과 도경찰국 사이에 있는 방문자센터는 철거된다.
5·18 당시 도경찰국 등지에 남겨진 총탄 추정 자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공인 기관의 감정을 거쳐 복원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추진단은 내년 3월까지 2차례에 걸쳐 5·18단체, 시민사회와 협의해 설계안을 수정·보완할 계획이다.
보안사령부 생산 사진첩 13권(1769장)에 담긴 도청 안팎 모습도 복원과 내부 콘텐츠 마련에 활용키로 했다.
도청 내부 콘텐츠 구성과 관련해서는 별도 용역을 발주키로 했다. 다만, 군부 독재에 항거해 민주화를 이끈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콘텐츠를 마련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
2020년 9월25일 도청 복원 최종 설계안이 나오면 시공사 선정, 정밀 안전 진단, 건축 인·허가, 문화재현상 변경 심의 등을 거친다.
이르면 내년 10~11월부터 복원 공사에 들어간다. 2022년 12월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이날 설계용역 착수 보고회에서는 "80년 5월 광주항쟁의 가치를 그대로 살려달라" "박제화된 전시관이 아닌 후대에 물려줘야 할 살아 있는 역사 현장으로 복원해달라"는 요구가 잇따랐다.
이에 추진단 관계자는 "옛 전남도청을 추모·기억·교육 공간으로 복원하겠다. 살아있는 민주주의·인권 교육의 장으로 만들겠다"며 도청 6개관 관련 자료에 대한 적극적인 제보·협조를 당부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