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3(금) 11:41
박지원 의원 "보안사 생산 사진첩, 신군부 권력 찬탈 의도 보여줘"


"진상규명·명예회복·가해자 단죄 자료로 활용돼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28일(목) 00:00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은 27일 "5·18 당시 보안사에서 생산하고 이번에 공개된 1769점의 사진 중 제9권 36쪽, 범죄개요 문서 사진은 전두환 신군부가 어떻게 권력을 찬탈하려 했는 지 그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두환 신군부는 10·26 사태를 계기로 '정치가 발전'하고 있는 상황으로 규정하고, 권력을 불법 찬탈하기 위해 치밀하고 단계적으로 준비해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사진 문서에 의하면 신군부는 5·18 항쟁 자체를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죄 증거 자료로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문건은 김 전 대통령이 재야·학생들과 1980년 3월부터 연락·기획하고 이후 5월부터 학내 시위와 가두시위를 주도했으며, 결국 불순 종교인 및 일반인 깡패가 결합한 폭도들의 조직적 폭력시위로 발전시켜 광주사태를 빗었다고 규정했다.
박 의원은 "보안사의 모든 채증 사진은 이와 같은 조작된 결론을 증명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사진첩 9권 맨 앞부분 표지에 의하면 이 자료들은 '증거물 사진'이라고 분류돼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재판 증거로 활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군부는 내란음모죄만으로는 사형선고가 어려워지자 한민통 일본본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김 전 대통령이 그 조직과 연계했다는 혐의를 추가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사형을 선고한 것으로 추정했다.
박 의원은 "1980년 보안사가 생산한 자료들은 가해자들을 위한 자료로 일방적으로 활용됐지만 이제는 5·18 진상규명,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가해자들에 대한 단죄를 위한 자료로서 활용돼야 한다"며 "5·18 광주민중항쟁을 어떻게 왜곡 활용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핵심 증거로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러한 문건 작성을 지시를 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