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3(금) 11:41
文의장 "5년 연속 예산안 시한 넘긴 부끄러운 국회…참담·송구"


여야 향해 "예산안,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통과돼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2월 03일(화) 00:00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5년 연속 법정 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다"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정국으로 극한 대치에 있는 여야에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오늘은 헌법이 정한 2020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다. 그러나 결국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부연했다.
문 의장은 특히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20대 국회는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야 모두 엄중한 민생경제 상황을 상기해야 한다. 예산안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며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