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0(화) 14:43
아이스하키 대명 강환희, 아시아리그 최연소 데뷔…17세11개월

보성고 졸업 예정…189㎝ 93㎏ 체격 조건의 수비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2월 03일(화) 00:00
아이스하키 대명 강환희 (사진 = 대명 제공)

아이스하키 대명 킬러웨일즈의 수비수 강환희가 한국인으로는 최연소로 아시아리그 무대를 밟았다.

강환희는 지난달 28일 고양 어울림누리 얼음마루에서 열린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일본)와의 시리즈 첫 경기에서 4라인 왼쪽 수비수로 출전해 데뷔전을 치렀다.

보성고 졸업 예정인 강환희는 2001년 12월7일생으로 만 17세11개월21일에 한국인 최연소 아시아리그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종전은 안양 한라 골리 전종훈의 만 19세2개월이었다.

강환희는 "아시아리그는 경기 속도가 생각 이상으로 빠르다는 것을 예상했기 때문에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며 "큰 실수 없이 데뷔전을 치렀고, 팀이 승리했기 때문에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친구를 따라 스틱을 잡은 강환희는 189㎝ 93㎏로 체력 조건이 좋다. 문전에서 자리싸움에 능하고, 위험 지역에서 퍽키핑(퍽 감싸기)이 뛰어난 수비수로 평가받는다.

18세 이하(U-18) 대표팀에서 주장으로 디비전 2-A그룹에 출전해 3포인트를 올리며 팀 잔류에 기여했다. 또 20세 이하(U-20) 대표팀에도 선발, 3일 유럽으로 떠날 예정이다.

18세 이하 얼굴 보호대 착용 규정에 의해 유일하게 풀케이지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 강환희는 "엄청난 경력의 감독님에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은 가문의 영광"이라며 "대명과 함께 성장하고 또 필요한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