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1.22(수) 19:02
文대통령, 14일 신년 기자회견…집권 4년차 국정방향 설명

오전 10시부터 90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
文대통령 "심도있는 질문·답변 이뤄지길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1월 10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4일 청와대에서 200여명의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4년 차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한다.
TV로 생중계되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2018·2019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200여명의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90분 동안 신년 기자회견을 갖는다.
지난해까지 문 대통령은 회견에 앞서 신년사를 발표한 후 출입기자와의 기자회견을 가졌지만 올해는 방식이 변경됐다.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에서의 메시지를 각각 분명하게 전달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7일 새해 첫 국무회의 주재에 앞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새해 국정 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민생·경제·정치·사회·외교안보 등 국정 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기자회견에서 심도있는 질문과 답변이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며 "국민이 궁금해하시는 점에 대해 충분히 답할 수 있도록 차분히 준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년 기자회견은 지난해와 같은 '타운 홀 미팅'(Town Hall Meeting)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하고 출입기자들과 형식 없이 자유롭게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방식이다.
회견에서는 최근 문 대통령이 경제·정치·외교안보 등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질의가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신년사 발표 후 관심이 집중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등 남북관계 개선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도 언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 한일 갈등, 방위비 분담금 등 외교 안보 이슈들이 주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및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 청와대를 향한 검찰의 주요 수사 사안에 대해서도 공개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8일 문 대통령의 재가로 법무부가 전격 단행한 검찰 간부 인사 논란에 대해서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청와대 내부 조직 개편을 포함한 인사에 대한 질문도 빠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