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1(화) 18:08
근로정신대시민모임 "일본 강제동원 피해배상 2차 집단소송"

"피해자들 한, 조금이나마 풀릴 수 있도록 일본의 사과 받아내겠다"

/한동주 기자
2020년 01월 14일(화) 00:00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이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쓰비시 중공업 대법 판결 1년, 한일 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강제징용 피해' 사례를 모은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지난해 4월 1차 집단 손해배상 소송에 이어 2차 소송을 제기한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14일 오전 11시 광주 동구 광주지방변호사회관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전범기업 대상 2차 집단소송 제기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후 광주지방법원 등에 전범기업 상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2차 소송에는 강제징용 피해자 수십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일제시절 전범기업에 강제 동원된 기록 등이 확인됐으며 이번 소송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근로정신대시민모임과 광주지방변호사회는 지난해 3월25일부터 4월5일까지 광주시청 1층 민원실에 강제동원 피해 접수 창구를 마련하고 소송인단을 모집했다.

537건이 접수됐으며 소송 참여 방법 등을 묻는 전화·방문 상담도 1000건이 넘었다.

근로정신대시민모임은 이 중 강제동원 사실이 확인된 피해자 54명을 모아 지난해 4월29일 광주지법에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전범기업 9곳을 상대로 손해배상 1차 소송을 제기했다.

근로정신대시민모임 관계자는 "2018년 대법원은 양금덕 할머니 등 강제동원 피해자가 전범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배상 책임을 밝히는 판결을 내렸지만 피고 기업들은 아직까지 배상 명령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발뺌하는 상황에서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나이가 들어 세상을 떠나는 등 권리구제를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며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릴 수 있도록 소송을 통해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겠다"고 밝혔다.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