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2(수) 17:46
'중증장애 남편, 딸 투병' 이주여성 보듬은 광주기독병원

베트남에서 15년 전 광주로 시집 온 이다진 씨
기독병원, 사회복지기금 전액 지원…종교계도 후원

/한동주 기자
2020년 01월 15일(수) 00:00
결혼이주여성 이다진(35)씨 가족.

딸의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샀던 30대 결혼이주여성이 주위의 도움으로 삶의 활력을 얻었다.

병원 측이 해당 다문화가정의 딱한 처지를 고려해 수술·치료비를 전액 지원키로 했고, 종교계의 후원이 이어졌다.

광주기독병원은 지난 10일 만성 중이염으로 수술을 받고 입원 중인 결혼이주여성 이다진(35)씨의 둘째 딸(13)에 대한 수술·치료비를 전액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독병원은 중증장애 남편을 지극히 보살피던 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딸까지 병마에 시달려 애를 태우던 이씨의 사연을 듣고, 사회복지사업 기금으로 이씨를 돕기로 했다.

이씨는 2005년 베트남에서 입국해 한국인 남편 A(55)씨와 결혼했다. 슬하에 중학생과 초등생 등 세 자녀를 뒀고, 6년 전 귀화했다. 남편이 지어준 예쁜 한국 이름도 생겼다.

이씨는 광주 서구의 자그마한 영구 임대아파트에서 단란한 가정생활을 꾸려왔고, 넉넉지 못한 형편에도 A씨가 중식당과 택배 일로 번 돈으로 알뜰히 삼남매를 챙겼지만,
이듬해인 2017년 8월 A씨가 오토바이를 몰고 물건 배달을 하다 택시에 치여 A씨는 뇌병변 장애 판정까지 받았다.

이씨는 3년째 요양병원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남편을 극진히 간호하면서도 삼남매를 제대로 챙겨주지 못한 미안함에 마르지 않는 눈물을 흘렸다.

이씨는 기초생활수급비와 생계·의료·장애 지원만으로는 생계를 꾸리기 어렵다고 판단, 지난해 4월부터는 생계전선에 직접 뛰어들었고, 구청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세탁공장에서 일하고 있다. 1인 3역을 감내해야만 했다.

이씨는 이달 10일 딸의 중이염 진단에 억장이 무너졌다.

이씨는 병원 측의 지원 소식을 듣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씨는 "병원과 이웃의 은혜를 잊지 않겠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씨가 다니던 성당의 신자 일부도 후원금을 전했다. 빈첸시오회 광주 서구지구도 이사회비 또는 각 협의회 이월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한 뒤 생활비를 전달키로 했다. 이씨의 딸은 15일에서 16일 사이 퇴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광주기독병원은 소외계층에 의료 혜택을 제공하는 '희망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지자체·공공기관·종교계와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