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4(목) 18:32
"힘든 시간 푸근하게 품어준 이곳···" 곡성에 익명 기부천사
/곡성=이상석 기자
2020년 01월 23일(목) 00:00

곡성에서 익명의 '기부천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성금을 전해왔다.

전남 곡성군에 따르면 21일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으로 보이는 중년 여성이 곡성읍 행정복지센터로 찾아와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46만7000원을 전달한 뒤 홀연히 사라졌다.

이 여성은 "비록 큰돈은 아니지만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 주세요"라고 당부한 뒤 서둘러 센터를 빠져 나갔다.

봉투 안에는 '힘든 시간 푸근하게 품어서 보듬어준 이곳에 작으나마 마음 한자락을 나누고 싶었다'고 쓴 쪽지가 담겨 있었다.

곡성읍 행정복지센터는 기부금으로 지역의 저소득 노인들과 아동 9가구에 백미(20㎏ 8포, 10㎏ 1포)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상원 곡성읍장은 "곡성에서 온정을 느낀 귀농인이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것 같다"며 "그 어떤 기부보다 값진 선행에 감사하고, 기부한 분의 따뜻한 마음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곡성=이상석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