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3.25(수) 18:40
류현진, 첫 라이브 피칭 소화…"이전 캠프와 비슷"

류현진 상대한 그리칙 "우리가 기대한 공 던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2월 21일(금) 00:00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가운데)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스프링캠프 풀 스쿼드 훈련에 참여해 동료들과 몸을 풀고 있다.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후 첫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다.

캐나다 스포츠넷, 토론토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에 위치한 훈련장에서 타자들을 세워놓고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

불펜에서 25구를 던지며 몸을 푼 류현진은 랜달 그리척,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루벤 테하다 등을 상대하며 25구를 뿌렸다. 이어 불펜에서 10개의 공을 더 던졌다.

류현진은 "이전 스프링트레이닝과 비슷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전 경기가 아지만, 더 신중하게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팀 동료를 상대할 때 신경을 쓰는 건 타자들을 맞히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다. 그런 부분을 생각하며 던졌다"고 말했다.

타석에서 류현진의 공을 본 그리척은 "직구와 커브, 체인지업을 봤다. 특히 몸쪽 코스의 공은 공략하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류현진이 팀에 합류하게 됐을 때 "매우 흥분됐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리척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뛸 때 류현진을 상대해봤다. 그의 실력을 잘 안다. 오늘도 우리가 기대했던 공을 던졌다"고 덧붙였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세인트루이스에서 뛰었던 그리척은 류현진에게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류현진은 "시범경기의 등판 수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서 "정규시즌이 되기 전에 투구 수를 80~90개까지 올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