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3.30(월) 18:53
호남권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공동유치선언…대정부 건의도

전북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대학 조속 개교 건의
광주전남 공동TF, 민간공항·군공항이전 대안 마련키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3월 26일(목) 00:00
광주·전북·전남 시도지사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광주·전북·전남 시도지사는 25일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을 정부에 건의하고 공동유치를 선언했다.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호남권 혁신성장과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정부에 공동으로 건의했다.
이날 시도지사들은 건의문을 통해 “방사광가속기는 전국 최하위 수준인 호남권의 연구개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오는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호남권 대학과 방사광가속기가 연계되면 첨단 연구 역량이 높아져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 “과학기술분야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향한 국가 균형발전 실현에도 큰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며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국가적 과제인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반을 대폭 확충해 광주의 AI·자동차 산업, 전북의 농업 바이오·탄소산업, 전남의 에너지 신소재·의료 바이오 산업 등 호남권의 핵심 산업이 크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호남권 소재 21개 대학 총장과 교수, 전남 22개 시군의 시장군수, 의회 의장과 의원 등 각계각층에서 방사광가속기의 호남권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호남의 시도민들도 염원하고 있다”며 “호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가 전남에 구축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와 지원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광주·전북·전남 시도지사는 전북에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원대학’이 조속히 개교될 수 있도록 법 제정을 포함한 후속조치 추진을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공동 TF를 구성, 내년 말 통합 예정인 민간공항 명칭문제, 군 공항 이전 문제에 대한 새로운 정책적 대안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