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3.30(월) 18:53
정부, 코로나19 수출입 타격 기업에 20조 긴급 금융지원 결정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위기관리대책회의
6개월 만기도래 877개사 11.3조 기존 대출 최대 1년 연장
신규자금 2조 지원, 중소기업 금리우대 및 이자납부 유예
수출입 실적 없어도 연매출 적용…2조 투입 대기업도 지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3월 26일(목) 00:00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해외공장 가동 중단과 수출입 제한 등 타격을 입은 우리기업을 위해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다.

기획재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수출입·해외진출기업 긴급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수출입, 해외진출 등 우리기업의 대외경제활동 전반에 걸쳐 피해가 확대되고 자금조달 환경도 악화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일본을 비롯한 세계경기둔화와 입국제한조치, 유가하락은 우리 수출기업에 부정적 영향으로 작용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2.9%에서 2.4%로 낮췄다.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는 코로나19가 올해 세계경제에 최대 2조 달러의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 수출이 반등하며 2월과 3월1~20일 국내 수출은 플러스(+) 전환했으나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감소했다.

현대·기아차 미국·유럽 내 공장이 멈췄고, 배터리 등 연관부품 생산도 차질이 예상된다. 인도 내 삼성·LG전자, 포스코, 현대제철, 현대차 공장도 가동중단됐다. 또 일부는 조업이 축소되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중동 지역 해외 인프라 수주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 같은 대외경제전반에 걸친 부정적 영향과 금융시장 불안으로 기업들의 자금조달 어려움이 커짐에 따라 수출입은행을 통해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 경영지원 29조1000억원 중 수출입은행 지원분 8조7000억원의 세부 공급방안이다.

우선 수출입은행과 거래하는 국내기업(해외현지법인 포함) 중 6개월내 만기도래하는 877개사의 11조3000억원 규모 기존 대출에 대해 최대 1년 만기연장한다. 신규자금 2조원도 지원한다.

중소·중견기업은 기존 적용금리에서 중소기업은 0.5%포인트(p), 중견기업은 0.3%p 금리우대 혜택과 함께 중소기업은 이자납부를 6개월간 유예한다.

수출입·해외진출 기업(현지법인 포함) 가운데 수출입 부진과 신용도 하락 등에 따른 해외사업 신용보강을 위해 2조5000억원 규모의 금융보증을 제공하고, 중소·중견기업의 보증료를 우대한다.

수출입은행과 거래가 없어 신용등급이 존재하지 않는 중소 수출기업을 대상으로도 2000억원을 푼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었다면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최소 5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을 신속 지원한다.

새로 만들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존 국내 거래기업 중 수출입 계약실적이 없거나 대출한도를 소진한 기업을 위해 2조원 규모 긴급 경영자금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평년 매출액의 일정비율을 한도로 중소·중견기업은 최근 3년 평균 연매출액 50% 이내, 대기업은 30% 이내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소·중견기업에만 지원하는 수출실적을 한도로 필요자금을 대출하는 상품도 2조원을 투입해 코로나19 피해 및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기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만기연장 등 기존 프로그램을 통한 지원은 즉시 시행하고, 신규 프로그램의 경우 감사원 협의 등을 거쳐 신속히 지원할 방침"이라며 "필요에 따라 적정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등 수출입은행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한 소요비용 보전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