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4(목) 18:32
한전·그룹사, 임직원 급여 반납…"코로나19 피해 지원"

사장 등 경영진 120%·처·실장급 직원 36% 반납
직원 기부로 '한전 러브펀드' 조성해 마스크 지원
'사랑나눔헌혈켐페인'에 300여명 동참

/나주=서철훈 기자
2020년 03월 26일(목) 00:00

한국전력은 전력그룹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급여를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월급여의 120%(월급여 10%×12개월)를, 처·실장급 직원은 월급여의 36%(월급여 3%×12개월)를 반납할 계획이다.

해당 그룹사는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0곳이다.

이렇게 마련한 재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앞서 한전은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코로나19 극복 성금 3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한 전국상인연합회와 협력해 전국 1694개 전통시장에 손소독제 10만개를 제공한 바 있다.

한전 직원들은 자발적 기부를 통해 한전 러브펀드를 조성하기도 했다. 이 자금은 수제 마스크를 생산하는 사회적 경제조직과 봉사단체 지원에 쓰여 면마스크 약 10만개를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 제공할 예정이다.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한 헌혈의 날, 헌혈증 기부 행사 등 '사랑나눔 헌혈캠페인'도 펼쳐오고 있다. 지금까지 약 300명이 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 분담 운동에 힘을 보태겠다"며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나주=서철훈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