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3.30(월) 18:53
광주시, 집단감염 우려 유흥시설 집중 점검

4월5일까지 민·관·경 합동점검, 캠페인 실시
유흥가 밀집지역 클럽, 유흥주점 등 51곳 대상
유증상자 확인 등…미이행 시 벌금 등 강력 조치

/한동주 기자
2020년 03월 26일(목) 00:00

광주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에 따라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영업제한명령 이행 여부 확인 등 집중 관리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4월5일까지 광주시, 자치구, 경찰이 합동으로 전개한다.

집중관리 대상은 총 51곳으로 유흥가 밀집지역 중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클럽 등 면적이 300㎡ 이상인 유흥주점과 젊은이들이 다수 이용하는 헌팅포차 등 일반음식점이 포함됐다.

광주시는 점검기간에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자발적인 영업 중단을 안내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고 있는 업소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유증상 종사자 조치, 출입구 유증상자 확인 및 전담 직원 배치, 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사업장 내 손소독제 비치, 사업장 소독 및 환기 실시, 코로나19 감염 관리 책임자 지정 여부 등이다.

광주시는 집중 관리를 위해 유흥가 밀집지역에서 운영 중인 클럽,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 자치구 주도로 매일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이용객이 많은 주말 저녁에는 경찰과 함께 합동 점검을 한다.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자발적으로 실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하는 민·관·경 합동 캠페인을 매주 토요일 저녁 구시청사거리, 상무지구 등 유흥가 일대에서 실시한다.

이행 의무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업소에 대해서는 1차 현장 지도를 하고, 지속적인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행정명령, 행정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업소에 대해서는 벌금 부과 등 강력 조치한다.

성미향 광주시 식품안전과장은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4월5일까지 영업 중단을 요청하고 있다”며 “시민들은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을 가급적 피해달라”고 말했다.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