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3.30(월) 18:53
광주시교육청, 제과협회 희망기부가게 '맞손'

46개 제과점과 협약…예산 절감·골목상권 활성화 기대

/김도기 기자
2020년 03월 26일(목) 00:00
광주시교육청과 대한제과협회 광주·전남지회 관계자들이 25일 '광주희망기부가게'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이 25일 대한제과협회 광주·전남지회와 손잡고 '광주희망기부가게'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광주지역 희망교실의 효율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고, 지역 내 46개 제과점이 '교육기부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협약을 맺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희망교실 교사들은 협약을 맺은 제과점에서 먹거리를 구매한 뒤 희망교실 법인카드로 결제할 경우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그동안 기부가게수가 적었던 제과업종의 동참으로 희망교실 운영 예산 절감과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에 교육적 기여가 예상된다.

장휘국 교육감은 "제과 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종의 희망기부가게 참여를 유도하는 계기가 돼 기부문화 확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사제동행 시 활용할 수 있는 가게를 더욱 넓혀 희망교실 운영 교사들이 더욱 많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희망기부가게는 지역 사회가 참여하는 교육기부사업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시작됐다. 현재 체험·공연·음식점 등 다양한 업종 380여 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시교육청은 교육감 공약으로 연내 400개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도기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