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09(일) 18:47
광주·전남 총선 투표율 28년 만에 갱신…60%대 후반


전남 67.8%·광주 65.9% 잠정 집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4월 16일(목) 00:00
광주·전남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율이 28년 만에 갱신됐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오후 7시 현재 광주는 65.9%, 전남은 67.8%의 잠정 투표율(사전투표+본투표)을 기록했다.
광주는 선거인 120만8263명 중 79만6517명, 전남은 159만2850명 중 107만9806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는 전국 평균 64.3%를 웃도는 수치로, 4년 전 20대 총선 최종 투표율(광주 61.6%, 전남 63.7%)보다도 높은 수치다.
지난 1992년 14대 총선 당시 광주 70.1%, 전남 75.4% 등 '마의 70%'를 넘긴 이후 28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역대 광주지역 총선 투표율은 15대 64.5%, 16대 54%, 17대 60.2%, 18대 42.4%, 19대 52.7%, 20대 61.6%, 전남은 15대 69.7%, 16대 66.8%, 17대 63.4%, 18대 50.0%, 19대 56.7%, 20대 63.7%를 기록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정권 심판론이 대두되면서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 '강한 여당'을 만들자는 여론이 형성되고, '지역내 여당'인 민생당(옛 국민의당) 등 야권에 대한 냉정한 심판이 버무려진 결과로 보고 있다.
사전투표가 제도적으로 정착된 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전투표율은 전남이 35.77%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광주도 32.18%를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70%벽을 넘지 않겠느냐는 해석도 조심스레 나왔지만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막판에 힘을 달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역대 총선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은 1948년 제헌국회의 95.9%다. 이후 하락세를 긋던 투표율는 6대(1963년) 총선에서 72.1%로 떨어진 뒤 11대 총선(1981년)까지 줄곧 70%대를 유지하다 '신민당 바람'이 불어닥친 1985년 12대 총선 때 84.6%로 치솟았다가 곧바로 뒤걸음질쳤다.
2008년 18대 총선 때는 광주 40% 초반, 전남 50% 등 전국적으로 46.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