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6(화) 18:36
KDI, 올 성장률 전망 2.3%→0.2%로

코로나19 재확산할 경우 역성장…취업자수는 증감 없이 '제로' 예상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1일(목) 00:00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속에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2.3%에서 0.2%로 대폭 낮췄다.
예기치 않은 감염병 사태에 민간소비와 수출 모두 크게 위축되고, 글로벌 경제가 일제히 하락하면 우리 경제 성장세도 크게 둔화될 전망이다.
내년에는 회복세를 보이며 3.9% 성장할 것이란 장밋빛 청사진도 제시했지만 여기에는 코로나19 위기를 재유행 없이 극복한다는 전제가 깔렸다.
KDI는 20일 '2020년 상반기 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우리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0.2%로 낮췄다.
이는 작년 하반기에 전망했던 2.3%에서 무려 2.1%포인트(p)나 하향 조정한 것이다. KDI 발표를 앞두고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미치고 있는 탓에 대폭적인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였다.
실제 KDI의 예측이 맞아 떨어진다면 글로벌 금융위기로 0.8% 성장에 그쳤던 2009년 이후 최악의 성장세를 기록하게 된다.
정규철 KID 경제전망실장은 "기준 시나리오로 0.2%를 제시했는데 이는 상당히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므로 플러스 성장을 할 가능성도 있지만 역성장 할 가능성도 유사한 정도로 높다는 것으로 해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한국 경제는 물론 글로벌 경제는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악재로 인해 급격한 내리막을 걷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말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경제성장률 2.4%를 전망했다. KDI가 제시한 2.3%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따른 충격으로 국제기구와 금융권, 연구기관 등은 앞 다퉈 성장률 전망치를 0% 안팎으로 끌어 내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14일 ?1.2%를 예상했고,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6일 0.3%로 전망했다. 역성장 전망을 내놓은 경제전망기관들도 수두룩했다.
실제로 1분기 우리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1.4%로 하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여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2분기 들어 수출 감소가 더욱 두드러질 것이란 불안감에 역성장의 분위기는 더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KDI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민간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민간소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접촉을 기피하면서 국내총소득이 감소하고 소비심리가 악화되는 가운데 해외여행 제한 등으로 2.0%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확산이 둔화되고, 정부의 재정 투입으로 국내소비는 비교적 회복세가 빠르겠지만 국가 간 이동제한이 장기화되면 국외소비는 내년까지 부진이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수출은 전 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주요국들이 봉쇄조치를 단행하면서 3.4% 뒷걸음질 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럴 경우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역성장이다.
작년 하반기 전망하길 올해 수출 회복과 함께 8.0% 증가하리라는 기대치는 상반기도 지나지 않아 마이너스 전망으로 돌아선 셈이다.
KDI는 올해 설비투자가 글로벌 반도체 수요 회복과 작년의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그 폭은 0.9%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투자도 작년(-3.1%) 감소에서 1.4% 증가로 반등하겠지만 내년까지 성장세는 완만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 물가는 작년과 동일한 0.4%의 낮은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대인플레이션의 하락세 속에 경기 위축과 유가 하락 등이 겹치면서 뚜렷한 상승세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으로 봤다.
실업률은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가파른 경기 위축에도 경제활동참가율이 크게 하락하면서 지난해(3.8%)보다 소폭 높은 3.9%를 기록할 전망이다.
취업자 수는 1~2월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대면접촉이 많은 서비스업 중심으로 발생한 고용 충격을 정부 정책으로 보완하겠지만 증감 없이 작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내년에는 20만명 정도 증가하며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KDI는 올해 0.2% 성장에 그치겠지만 내년에는 양호한 회복세를 나타내며 3.9% 성장이라는 장밋빛 전망도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