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6(화) 18:36
文대통령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대한항공 등 9개 업종 대표들과 코로나 극복 간담회
"정부와 경제계,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사 간 협력 절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2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산업 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고 우리 산업과 경제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서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주요 업계들의 목소리를 듣고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항공·해운·기계·자동차·조선·정유·석유화학·철강·섬유 등 9개 업종 대표들과 경제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산업과 일자리 모두 위기상황"이라며 "실물경제 침체와 고용 위기가 서비스업을 넘어 제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9개 업종 기업 대표들과 경제단체 대표들을 모시고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며 "민관이 함께 위기를 넘고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여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적인 국경봉쇄와 이동 제한으로 항공·해운업이 직접 타격을 받았고 조선 수주도 급감했다"며 "북미·유럽시장 수요 감소와 해외 생산 차질로 자동차 산업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과 유럽 패션기업의 80% 이상이 문을 닫으면서 섬유업계의 일감도 급감했다"고 전했다.
또 "자동차, 조선업의 부진은 기계, 석유화학, 철강, 정유 등 후방산업의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수출시장도 정상적이지 않다"며 "대기업의 생산 차질과 수주 감소로 중소 협력업체의 일감이 줄었고 2·3차 협력업체로 갈수록 피해가 더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실제 이날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전년 대비 수출·입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203억 달러, 수입은 23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 20.3%(52억 달러), 수입은 16.9%(47억 달러)가 각각 감소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5차례의 비상경제회의 등을 통해 전례없는 대책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하며 그간의 정부 대책 등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경제 회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 일자리 지키기와 고용 안전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 경제 시대는 더 과감하고 빠른 변화를 요구한다"며 "기업들의 혁신 노력을 응원하면서 정부도 미래 기술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했다.
또 "정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과 미래 차, 드론, 지능형 로봇, 스마트 선박,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 전문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세계적 대학, 연구소, 기업과의 공동연구 참여를 지원하고 연구 역량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화를 기회로 삼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때 기업과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에 필요한 인재들을 더 많이 키워서 디지털 경제의 핵심 역량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간담회에서 거듭 위기 극복 의지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며 "외환위기에는 IT(정보기술)산업을 일으켰고 글로벌 경제위기 때는 녹색산업을 육성했다. 기업과 정부, 국민이 모두 합심하면 코로나로 유발된 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의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도 경제 위기도 우리가 먼저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