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6(화) 18:36
심상정 "윤미향 해명 설득력 없어"…尹, 정의당

"민주당 뒷짐 납득 어려워…책임있는 조치 내놔야"
文정부 들어 정의당 부적격 판정 내린 인사들 낙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2일(금) 00:00
정의당이 정의기억연대 운영 의혹이 잇달아 제기되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향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를 두고 윤 당선인이 정의당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데스노트'는 문재인 정부에서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인물마다 낙마를 거듭해 붙은 이름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오전 상무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건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여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하는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며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부대표도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검증 책임과 끝없이 이어지는 국민적 의구심에 대해 책임 있는 입장과 조치를 진작 내놨어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 이 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가세했다.
강민진 대변인도 20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차원의 대처를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은 검증 논란에 보다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갈수록 의혹이 증폭되는 사태에 당 차원의 대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